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코로나19 완치 신도 4천여명 혈장 공여 나선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코로나19 완치 신도 4천여명 혈장 공여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은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에 도움을 주고자 신도들이 집단 혈장 공여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집단 혈장 공여에 나서는 신도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완치된 대구교회 신도 4천여명으로 알려져 눈길을 모은다.

신천지와 질병관리본부, 제약업체 녹십자 관계자들은 지난주 두 차례 회의를 연 후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들의 혈장 공여를 결정했다. 신도들의 혈장 공여 방법과 절차는 추후 협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혈장 공여자를 구하는게 힘든 지금 이번 집단 혈장 공여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큰 도움이 될거라 평가받는다.

국립보건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2일 현재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해 혈장 기부 의사를 밝한 사람은 185명에 그쳤다. 이 중 채혈이 완료된 사람은 28명, 진행 중인 사람은 122명, 검사 결과 혈장 공여 부적합으로 판명된 사람은 35명이다.

신천지 관계자는 “정부에서 코로나에 감염된 신도들을 치료해주고 많은 도움을 줘 우리도 보답하고자 완치 신도의 혈장 공여를 결심했다”라며 “최근 받고 있는 국세청과 검찰 조사에는 성실히 임하고 있으니 백신 개발이라는 순수한 마음으로 바라봐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원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