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본격적인 장마 시작…25일 밤에 대부분 그칠듯
경기도 본격적인 장마 시작…25일 밤에 대부분 그칠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에 장마가 시작됐다. 24일 오전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내린 장맛비는 25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오전부터 경기도와 서해안을 시작으로 내리는 비가 전국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시간당 30㎜ 이상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수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기도 등 중부지방은 25일 밤에 비가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26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북쪽으로부터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낮은 구름대가 발달해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 약한 비가 더 내릴 수 있다고 수도권기상청은 내다봤다.

장맛비가 내리면서 연일 30도를 훌쩍 넘기던 폭염은 잠시 꺾였다. 앞서 며칠 폭염이 지속된 끝에 23일 밤부터 24일 오전까지 수도권 일부 지역에는 내내 25도가 넘는 기온이 유지되면서 열대야 수준의 더위를 보였다. 그러나 오전 8시에 25도 이하로 기온이 내려가면서 공식적인 열대야 기록으로는 남지 않게 됐다.

이날 경기도의 낮 최고기온은 21~27도 분포에 그쳤다. 하루 주춤한 뒤 25일부터는 다시 낮 최고기온은 23~30도, 26일도 23~31도로 다소 오를 예정이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6-26 21:12:35
날씨 정보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날씨를 알아서 창문을 열고 잘지 닫고 잘지 잘 판단해서 감기에 걸리지 않게 조심할 수 있을 듯 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