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재난안전예산 사전협의안 확정…올해 대비 8.1% 증가
내년 재난안전예산 사전협의안 확정…올해 대비 8.1%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아프리카돼지열병같은 예상할 수 없는 미래 재난과 보행자 교통사고,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안전사고 등 내년도 재난안전에 대비하기 위한 예산이 18조2천억원으로 책정됐다.

행정안전부는 내년도 재난안전예산 사전협의안을 중앙안전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기획재정부에 통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예산안은 예방 분야 14조원(76.9%)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복구 분야 2조8천억원(15.4%), 대비·대응 분야 1조 4천억원(7.7%) 등이 뒤를 이었다.

우선 감염병 즉각 대응팀·긴급상황실 운영 사업에 122억원을 투입한다. 또 가축전염병 방역 장비·약품 지원 사업에는 977억원이 투입된다. 또 113억원이 투입되는 호우 등 위험기상 예측정확도 향상을 위한 레이더 도입 사업 40억 원이 투입되는 폭염 적응설비 확산 사업 등이 핵심사업으로 선정됐다.

이어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 목표 달성을 위한 교통안전시설, 보행자 통행시설 정비사업에 2천551억원이, 산재사고 방지시설 설치사업에 1천917억원이 투입된다.

또 노후화된 도로 교량·터널 보수·보강 사업에 7천43억원과 개수대 홀 예방 등을 위한 지하공간 통합지도 조기구축 사업에 155억원,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등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에 5천766억원 등에 중점 투자한다.

아울러 민식이법 시행에 따른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사업에 2천176억원을 투입하고, 보호시설 등 취약계층 대상시설의 기능보강 사업, 현장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산불재난 특수진화대 등 운영사업 등에 우선적으로 투자할 방침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