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 관련 조광한 시장 등 6명 경찰에 수사의뢰
경기도,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 관련 조광한 시장 등 6명 경찰에 수사의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과 관련, 조광한 남양주 시장 등 6명을 직권남용,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앞서 지난달 23일부터 29일까지 지난해 4월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과 관련한 감사를 벌였다. 감사결과, 채용 과정에 조 시장 등이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가 있다고 판단, 지난 3일 경기북부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하게 됐다.

도가 수사를 의뢰한 자는 총 6명으로, 조 시장을 비롯해 시청 간부인 A씨와 B씨, 남양주도시공사 전·현직 임직원 3명 등이다.

이들은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공고 전에 특정인에게 미리 채용 일정과 면접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채용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해 채용되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남양주시 관계자는 “명확하게 비리 혐의가 나온 게 아니고 구체적으로 연루된 정황도 없는데 경기도가 무리하게 수사 의뢰를 했다고 본다”면서 “시는 있는 그대로, 사실 그대로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