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물산업 신기술 발굴·사업화에 최대 8천만원까지 비용 지원
경기도, 물산업 신기술 발굴·사업화에 최대 8천만원까지 비용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청 전경(도지사 이재명)

경기도가 ‘2020년 물 산업 신기술 실증화 지원사업’을 수행할 7개 기업을 최종 선정하고 기업당 최대 8천만원까지 신기술 사업화 비용을 지원한다.

물 산업 신기술 실증화 지원사업은 상ㆍ하수도시설 등 물 산업 인프라를 활용해 도내 물 기업이 보유한 우수 신기술을 발굴하고, 개발한 기술을 사업화할 수 있도록 도가 2016년부터 진행 중인 사업이다.

도는 지난 2월과 5월 참여 기업 공모를 통해 26개 신청 기업 중 7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으며 총 3억6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에 선정된 기업은 기술의 사업화를 추진할 수 있는 사업비와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실시하는 신기술 성능확인을 위한 측정분석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사업비는 중소기업의 경우 실증화 비용의 최대 70%까지, 중견기업은 최대 50%까지 지원된다. 원수(原水)를 목적에 맞게 처리하는 ‘수처리 공법’ 분야는 최대 8천만원, ‘소재ㆍ부품ㆍ장치개발’ 분야는 최대 5천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중소기업 인정을 받으려면 사업신청 시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발급한 중소기업확인서를 제출해야 하며, 이 경우 선정평가에서 소정의 가점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선정 기업은 내년 6월까지 도내 시ㆍ군 환경기초시설 등에서 신기술 사업화를 위한 현장 실증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평가 결과에 따라 사업의 성공 또는 실패가 결정되는데, 성공 판정을 받은 기술 중 우수기술에 대해서는 기술 발표회, 박람회 홍보 등 별도의 사업홍보 기회를 받게 된다.

이영종 경기도 수자원본부장은 “올해 공모에도 많은 물 기업들이 지원했다. 신기술 실증화 지원사업에 대한 호응ㆍ기대가 그만큼 크다고 생각한다”며 “도내 물 기업들이 우수 기술을 계속 개발하고 사업화하는 데 경제적 어려움이 없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