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양파거지에 이어 이번엔 음료거지?
[와글와글 커뮤니티] 양파거지에 이어 이번엔 음료거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누리꾼이 보온병에 무한 리필 음료수를 담아가는 모습을 목격했다며 커뮤니티에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 누리꾼이 보온병에 무한 리필 음료수를 담아가는 모습을 목격했다며 커뮤니티에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무제한 리필 양파를 거리낌없이 접시 가득 채워 먹고 집으로 가져가기까지 해 논란이 됐던 이른바 '양파거지'에 이어 이번엔 '음료거지'가 등장했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양파거지에 이은 신종거지 등장'이라는 제목으로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여성이 왼손에 보온병을 들고 탄산음료수를 먹으려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사진만 보면 여느 음식점에서 볼 수 있는 평범한 모습이었지만, 글쓴이가 사진과 함께 올린 설명을 통해 범상치 않은 사진이었음을 알 수 있다.

글쓴이는 "직원이 다른 용기에 음료 담으면 안된다고 고함을 쳐도 꿈쩍도 안 하고 그냥 보온병에 음료를 계속 담고 들은 척도 안 하고 간다"며 "마스크 쓰고 넓은 모자 쓰고 얼굴 거리니 더 용감해지나 보다. 음료도 곧 리필이 사라질 듯"이라고 적었다.

이어 "양파는 요즘 달라고 말하면 작은 용기에 조금 주더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때문에 앉아서 먹는 곳을 치우니 넓고 좋더라. 나이를...."이라며 사진 속 여성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글을 접한 누리꾼들도 사진 속 여성에 대한 질타를 이어갔다.

누리꾼들은 "왜 가져가지? 그냥 저기서만 맛있게 먹고 가지" "나도 다른 데서 목격 함.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정말 많음" "거지도 아니고 그냥 도둑" "중국 욕할 거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해 한 외국계 대형마트에서는 푸드코트에 무제한 리필 양파 기계를 설치해 고객들에게 무료로 제공하다 돌연 모두 없애버렸다. 국내 고객들의 무분별한 양파 소비 때문이었다. 밀폐 용기에 담아가거나, 접시에 쌓아놓고 반도 못 먹고 버리는 일도 있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진 후 온라인에서는 '양파거지'라며 일부 몰지각한 이들을 비난했고, 결국 해당 마트에서는 원하는 소비자에 한해 작은 플라스틱 용기에 담은 소량의 양파를 제공하기로 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