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출입구 원하면 200억 내야”…한양대역 추가 출입구 비용 전액 한양대에 떠넘기는 정부
“새 출입구 원하면 200억 내야”…한양대역 추가 출입구 비용 전액 한양대에 떠넘기는 정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초 공사가 진행 중인 한양대역의 출입구 예정부지. 경기일보DB

신안산선 한양대역(가칭)의 하나뿐인 출입구 위치를 놓고 정부가 학생ㆍ주민 편의를 외면했다는 지적(경기일보 10일자 5면)이 나온 가운데 추가 출입구 설치를 정부에 건의한 한양대학교가 수백억의 사업비를 홀로 떠안을 위기에 놓였다. 정부가 추가 출입구 설치 시 사업비 전액은 ‘원인자 부담’을 원칙으로 하고 있어서다.

14일 한양대학교와 국토부 등에 따르면 한양대학교 에리카 캠퍼스는 지난해 4월부터 현재까지 계획된 한양대역 출입구의 반대편인 한양대 캠퍼스 인근에 추가 출입구를 설치하는 방안을 국토교통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해왔다.

한양대는 애초 호수공원 내로 계획된 한양대역 출입구를 아예 본교 부지 내로 변경하자고 건의했다. 한양대가 지난해 4월23일 안산시에 보낸 건의안에 따르면 한양대는 역 출입구를 본교 부지로 변경할 경우 교내 부지 제공 등 파격적인 제안을 했다. 안산시는 건의안을 국토부에 전달했다.

국토부는 2주 뒤인 5월7일 “출구 변경은 원인자가 타당성 조사를 시행해 타당성이 있고, 해당 사업비 전액 부담 시 검토할 사항”이라고 조건을 걸었다.

이에 한양대는 1억원을 들여 타당성 조사를 진행, 지난해 8월12일 사업비 최대 52억원이 나온다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에는 출입구 변경이 아닌 추가 출입구 설치를 국토부에 재건의했다.

그러나 국토부는 한양대의 조사 결과를 비웃듯 4배 많은 202억원을 제시했다. 한양대는 이후 시행사인 넥스트레인㈜과 협의해 150억원까지 사업비를 낮췄지만, 여전히 학교가 모든 비용을 떠안기에는 부담되는 비용이라는 입장이다.

한양대 관계자는 “추가 출입구는 한양대생만을 위한 것이 아닌, 인근 주민들과 연구단지 및 향후 캠퍼스혁신사업 등 잠재적인 수요를 위한 것으로 안산시 등의 국비 지원이 절실하다”며 “수백억에 달하는 사업비를 학교 혼자 부담하는 것은 국가가 학생과 주민의 편의를 무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안산시 관계자는 “국토부를 찾아가 추가 출입구 설치 설득을 하는 등 노력하는 중”이라면서도 “사업비 지원은 아직 검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토부와 넥스트레인은 “원인자 부담이 원칙”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고 있다. 넥스트레인 관계자는 “한양대의 타당성 조사 결과 보고서를 보면, 제대로 사업비가 반영되지 않은 걸 알 수 있다”며 “일반적으로 들어가는 비용에 비해 너무 적게 책정됐다”고 말했다.

구재원ㆍ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