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해도 일자리 없는 청년 역대 최대…청년 166만명, “쉬거나 취업 준비”
졸업해도 일자리 없는 청년 역대 최대…청년 166만명, “쉬거나 취업 준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를 졸업했지만 취업하지 못한 청년층(15∼29세)이 올해 17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20년 5월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 지난 5월 기준 최종학교 졸업(중퇴)자 중 미취업자는 1년 전보다 12만명 늘어난 166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7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졸업ㆍ중퇴자 478만7천명 가운데 35%는 직장을 구하지 못한 채 여전히 취업 준비를 하고 있거나 집에서 쉬고 있는 셈이다.

미취업 기간을 보면 1년 미만이 57.5%로 지난해보다 1.6%p 늘었다. 1년 이상 2년 미만은 1.3%p 줄어든 16.9%, 2년 이상 3년 미만은 0.3%p 하락한 8.8%였다. 3년이 넘는 시간 동안 미취업 상태인 이들의 비율은 16.8%로 한 해 전보다 0.1%p 줄었다.

미취업자 가운데 직업교육, 취업시험 준비(38.0%)를 한 이들의 비율은 한 해 전보다 0.8%p 하락한 반면 그냥 시간 보냄(23.9%)은 2.3%p 올랐다. 코로나19 여파에 채용시장 문이 얼어붙은 결과로 풀이된다.

청년층 가운데 공무원 시험이나 일반기업 공채를 준비하는 등 취업시험을 준비하는 이들은 1년 전보다 9만명 늘어난 80만4천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통계청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06년 이후 최대 규모다. 취업시험 준비 분야는 일반직 공무원(28.3%)이 가장 많았고, 일반기업체(24.7%), 기능 분야 자격증 및 기타(20.6%), 언론사ㆍ공영기업체(13.9%), 고시 및 전문직(8.1%), 교원임용(4.3%) 순이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구직활동에 제한이 발생했고, 비경제활동인구에 속해 취업시험 준비를 하는 청년들이 늘었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7-26 11:58:33
코로나로 인해 경제가 많이 위축되어 일자리도 줄어 학생들이 취업하지 못해 참 아쉽습니다. 하지만 잘 극복하여 더 좋은 곳에 취업하실 수 있으리라 믿기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