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방분야 첨단 기술 민간 이전…산업과 수요 발전”
문 대통령 “국방분야 첨단 기술 민간 이전…산업과 수요 발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국방 분야에서 개발된 첨단기술을 민간으로 이전하여 민간의 산업과 수요를 발전시키는 데에도 적극적으로 기여를 해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전시에 위치한 국방과학연구소를 격려 방문하고 “대한민국 국방과학기술의 50년, 100년을 선도해 나갈 막중한 임무가 여러분에게 주어져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기술을 적극적으로 접목해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의 구현을 앞당겨야 한다”며 “이미 국방과학연구소가 성과를 내고 있는 감시정찰 및 레이더 분야는 고도화된 현대전에서 매우 중요한 분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차세대 전투기 사업의 핵심 장비이면서 난이도가 매우 높은 다기능위상배열(AESA)레이더 개발을 우리 기술로 기어코 성공시켜낸 것에 큰 자부심을 느끼며 특별한 축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이어 “방위산업을 수출산업으로 적극 육성시켜달라”며 “방위산업은 우리 내부의 수요가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수출 수요까지 함께 만들어내야만 지속적인 발전의 기반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또 “국방과학기술의 연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 문제와 또 연구 성과의 보호와 보안을 위해서도 각별하게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국방과학연구소 반세기의 역사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꾸어온 역사”라면서 “우리 군은 세계에서 10번째로 군사전용 통신위성을 보유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방과학기술의 토양을 탄탄히 쌓기 위해 많은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라며 “우리 정부에서 국방비의 증가율이 두 배, 방위력 개선비의 증가율은 세 배로 늘어났다. 올해 국방 예산은 역대 최초로 50조 원을 돌파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 출범 직후 한미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미 미사일 지침을 개정함으로써 탄도미사일 탑재 중량 제한을 해제했다”라며 “국방과학연구소는 이제 한계 없이 몇십 배 높은 위력의 미사일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앞으로도 우리 스스로 책임지는 국방, 우리 손으로 만드는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갖고 국방과학기술 분야에 대한 투자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