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당대회 본격화 "친문, 친이재명 표심 등 주목"...경인 인사 최고위원 입성 관심
민주당 전당대회 본격화 "친문, 친이재명 표심 등 주목"...경인 인사 최고위원 입성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8·29 전당대회’ 레이스가 본격화하면서 당내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당권 경쟁이 이낙연 의원, 김부겸 전 의원, 박주민 의원(기호순) 간 3파전으로 전개되는 가운데 5명을 뽑는 선출직 최고위원에는 8명 후보(양향자 의원은 당선 확정)중 신동근 의원(인천 서을), 소병훈(광주갑)·이원욱 의원(화성을), 염태영 수원시장등 경기·인천 인사 4명이 출마, 당 지도부 입성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정치권에선 이번 당 대표 경선의 승패를 가를 최대 변수로 당내 최대 그룹인 친문(친문재인) 진영 표심을 꼽는다. ‘대세론’을 형성한 이낙연 의원에게 표심이 몰릴 수 있다는 관측이 있지만 이 의원의 독주체제에 대한 견제심리가 작용, 김부겸 전 의원에게 힘을 실어줄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여기에 지난 2018년 전대 최고위원 경선에서 1위를 기록한 박주민 의원의 출마도 친문 표심을 뒤흔들 변수다.

벼랑 끝에서 기사회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층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도 관심사다. 이재명 지사가 이 의원과 대권 양강구도를 형성한 만큼 이 지사 지지층이 견제 차원에서 김 전 의원을 지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지만 이 지사가 특정 인물을 지원할 가능성은 거의 없어 결과를 예단할 수는 없다.

이 지사는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육성방안 토론회-일본 경제보복 1년, 소부장 기술독립 실현’ 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세 명의 당권 주자 중 누구를 뽑을 생각이냐’는 질문에 “우리 당이나 국민의 삶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되시는 분을 고르겠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특히 당권 3파전을 형성한 이 의원과 김 전 의원, 박 의원 진영에 경기 의원들이 속속 모여들면서 최대 표밭인 수도권 표심을 누가 차지하게 될지도 변수다.

현재 이 의원 측은 박광온(수원정)·설훈 최고위원(부천을)·, 김병욱(성남 분당을)·김한정(남양주을)·백혜련(수원을)·정춘숙 의원(용인병) 등이 합류했고, 김 전 의원 쪽에서는 권칠승(화성병)·고영인 의원(안산 단원갑)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또 박 의원 진영에는 ‘검찰 개혁’을 강력하게 주장하는 김남국(안산 단원을)·김용민 의원(남양주병) 등이 함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고위원에 도전했던 이재정 의원(안양 동안을)도 박 의원과 가까운 사이다.

당 대표 경선에 나선 세 명의 주자와 최고위원 후보들 간 합종연횡 여부에도 시선이 모아진다. 아직 뚜렷한 연대 움직임이 감지되지는 않지만 향후 짝짓기가 본격화할 경우 전대 구도가 요동칠 가능성이 크다.

지난 2018년 전대에서 경기 의원 3명이 최고위원에 도전해 2명이 당선된 가운데 이번 전대에선 몇명의 경인지역 인사가 당 지도부에 입성할지 주목된다.

신동근 의원은 ‘당의 왼쪽 미드필더 역할을 하는 최고위원’을 내걸었고,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인 염태영 수원시장은 당내 기초단체장들의 뜻을 모아 전국을 동분서주하고 있다. 소병훈 의원은 ‘실무경험을 다양하게 갖춘 준비된 최고위원’을 외치고 있고, ‘소신파’인 이원욱 의원은 당내 ‘정세균계’ 의원 및 당원들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고위원 후보 중 유일하게 비 현역 의원인 염 시장은 주말 제주·강원 순회합동연설회에서 “우리는 2천400명이 넘는 지방 풀뿌리 정치인이 있다”면서 “이들이 우리나라를 진정한 자치분권의 나라로 일구고 정권 재창출에 가장 앞선 선봉대가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최고위원에 도전했던 이재정 의원과 정광일 안중근평화재단청년아카데미 대표는 지난 24일 실시된 예비경선에서 탈락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