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대북송금 이면합의서…정부내 존재하지 않는 문건 확인”
청와대 “대북송금 이면합의서…정부내 존재하지 않는 문건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박지원 국정원장에 임명장 수여 “멈춰 있는 남북관계 움직일 소명”

청와대는 29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30억 달러 남북경협 이면합의서 서명’ 의혹과 관련해 “존재하지 않는 문건”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국정원, 통일부 등 관계기관 대상으로 파악한 결과, 이른바 이면합의서라는 문건은 정부 내엔 존재하지 않는 문건임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핵심관계자는 ”국정원, 통일부 ‘등’ 이라고 했는데 ‘등’에는 청와대도 포함된다. 청와대에도 이면합의서가 없다는 얘기“라면서 ”있었다면 박근혜, 이명박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느냐“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당시 협상에 나섰던 박 원장이 북한에 3년간 총 30억 달러를 지원하는 ‘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를 이면 합의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유보를 요구해왔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박 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박 원장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한 뒤 진행된 환담에서 “사상 처음으로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이며 가장 오랜 경험과 풍부한 경륜을 갖춘 분”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남북 관계는 어느 한 부처만 잘해서 풀 수 없다”면서 “국정원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와 청와대 안보실이 원팀으로 지혜를 모아 역할을 분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원장은 “남북관계 물꼬를 트고 과거 국정원의 흑역사를 청산하는 개혁으로 보답하겠다”면서 “문 대통령 의지대로 어떠한 경우에도 정치개입의 흑역사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