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립 물향기수목원, 숲체험 프로그램 재개
경기도립 물향기수목원, 숲체험 프로그램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립 물향기수목원은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에 대한 조정방안’에 따라 숲체험 프로그램을 재개한다고 3일 밝혔다.

우선 자원 봉사자의 안내에 따라 수목원 내 19개 주제원 곳곳을 탐방하며 나무와 꽃 등 식물들에 대한 설명을 청취할 수 있는 ‘숲 해설 프로그램’을 오는 11월까지 운영한다. 특히 이달부터 10월까지 특별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식물을 통해 오감을 느낄 수 있는 ‘오감만족 체험학습’, 나무재료를 활용한 생활물품 만들기 ‘목공예 체험학습’과 물향기수목원에서 얻은 재료를 활용한 ‘가족과 함께 하는 자연물 만들기’ 등이다.

이 밖에 오산시 관내 유치원 유아들을 대상으로 숲 체험을 통해 자연의 소중함을 배워보는 ‘찾아가는 숲 체험학습’을 진행한다.

모든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제를 통해 관람 인원과 시간을 제한한다. 또 발열 체크 및 유증상자 입장금지, 마스크 착용, 사람 간 2m 간격 유지 등 생활 속 거리두기 원칙에 따른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시행한다.

참여를 원하는 가족은 입장료만 내면 별도의 참가비 없이 무료 참석 가능하다. 사전 예약은 경기도 물향기수목원 방문자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신광선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장은 “앞으로도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는 숲체험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고 관련 전문 인력을 확충하는 데 힘쓸 것”이라며 “많은 도민이 물향기수목원에서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달래는 색다른 휴가를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6년 오산시 수청동에 개원한 이래 연간 35만 명이 찾고 있는 ‘물향기수목원’은 수령이 40년 이상 된 나무와 희귀식물 등 1천900여 종이 전시돼 있는 경기도 대표 수목원이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