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구리지사, 관내 장애 가정에 코로나19 생필품 키트 전달
석유공사 구리지사, 관내 장애 가정에 코로나19 생필품 키트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석유공사 구리지사는 구리시장애인종합복지관을 찾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생필품 키트를 마련해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후원은 코로나19로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장애인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주고 한여름 무더위를 해소할 수 있도록 공사의 나눔활동 일환이다. 생필품 키트는 햇반ㆍ반찬 등 식품류, 세정제ㆍ마스크 등 위생용품류, 선풍기 등 냉방용품으로 구성돼 있으며 공사 구리지사 직원들이 직접 키트 제작에 참여했고 생필품 키트는 관내 장애인 50 가구에 전달된다.

특히 이날 전달식에는 윤호중 국회의원 지역사무실 이강일 보좌관 등이 참석, 공공기관의 사회활동을 적극 지원했다.

윤관용 지사장은 “이번 후원은 코로나19로 자칫 주위 어려운 이웃 돌보기에 소홀할 수 있는 지금, 지역 공기업으로서 나눔문화 실천에 동참하기 위해 기획됐다”면서 “앞으로 지역사회 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석유공사 구리지사는 장애인복지관 지원 외에도 관내 소외계층 및 노인들을 위해 사랑의 쌀과 도시락 봉사, 김장 나누기 등의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해해오고 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