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장월급 2025년 96만원… 숙련 간부 40%까지 확중
병장월급 2025년 96만원… 숙련 간부 40%까지 확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장 월급이 2025년까지 96만 3천원으로 대폭 오르고, 동원훈련 보상금도 3배 가까이 인상된다. 상비병력은 2025년 50만명으로 감축되지만, 숙련된 간부 비중을 40%까지 늘여 작전능력은 되레 향상될 전망이다.

국방부가 10일 발표한 ‘2021∼2025 국방중기계획’에 따르면, 올해 초 54만900원인 병장 월급은 2022년 67만60천원, 2025년 96만3천원까지 차례로 인상된다.

제초·청소 등 장병 사역임무를 민간인력으로 전환하고, 군 복무기간을 미래에 대비하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장병의 다양한 자기개발 활동을 지원한다.

GOP 및 해·강안 조립식 생활관을 영구 시설물로 개선하고, 신병교육대 침상형 생활관을 침대형으로 바꾼다는 계획이다.

군 의료 체계도 대폭 개선된다. 이를 위해 사단외진버스, 외진셔틀버스, 환자후송버스 운영을 통해 장병의 진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사단급 의무시설 개선을 통해 1차 진료 기능을 높일 계획이다. 현역병 건강보험부담금, 병사단체실손보험을 통해 민간병원 진료비 지원도 확대한다.

사병은 2025년 말 기준 29만8천명으로 줄지만, 숙련된 간부의 비중을 전체병력 40.4%까지 늘일 계획이다.

인력구조는 ‘다수획득-단기활용’의 피라미드형에서, ‘적정획득-장기활용’ 가능한 ‘항아리형 인력구조’로 전환, 숙련 간부의 전투분야 전문성을 장기간 활용해 병력감축 상황에서도 전투력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해군은 항공·기동전단을 각각 항공 및 기동함대사령부로, 공군은 정찰비행전대를 정찰비행단으로, 해병대는 항공대대를 항공단으로 확대 개편하여, 항공 및 정찰기능이 보강된다.

아울러 비전투분야 민간인력을 적극 활용한다. 이를 통해 국방행정의 전문성·연속성을 높이고, 군인의 전투 집중도를 향상시켜 나갈 방침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