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어있는 옥외광고판 활용해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알린다
비어있는 옥외광고판 활용해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알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비어 있는 옥외 광고판에 광고를 낼 경우 최대 3천만원이 지원된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의 ‘광고미게첨 옥외간판 활용 광고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옥외광고제작비와 매체비 총 71억6천만원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용 부담 등으로 옥외광고를 하지 못하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판로 확대와 위축된 옥외광고 사업자의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마련된 사업이다.

광고가 되지 않고 비어 있는 옥외간판 이용을 원하면 1회(최장 3개월) 최대 3천만원 내에서 광고비를 지원한다.

행안부는 사업 시행에 앞서 전국 옥외광고 매체를 대상으로 비어 있는 광고물 등록을 받는다. 이후 광고를 원하는 중소기업의 신청을 받아 지역 등을 매칭해 지원금과 지원기간을 확정한다.

지원사업을 원하는 중소기업은 한국옥외광고센터 홈페이지에서 세부사항을 확인한 후, 오는 20일부터 9월1일까지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이와 함께 행안부는 마을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옥외광고 소비쿠폰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광고비나 간판 제작비용 등에 최대 2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재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의 판로지원은 물론 이를 통해 위축된 옥외광고 시장까지 살리는 측면이 있다”며 “비어 있는 옥외 간판이 줄어들면서 도시미관 개선의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