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총선백서 “박근혜 탄핵, 명확한 입장 없었던 점 ‘패인’ 포함”
통합당 총선백서 “박근혜 탄핵, 명확한 입장 없었던 점 ‘패인’ 포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백서’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당 차원의 명확한 입장이 없었던 점이 패배 원인 중 하나로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 총선백서제작특위 관계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난자리에서 “‘4ㆍ15 총선백서’에는 통합당이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정리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포함한 10가지 내용이 패배 원인으로 실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합당은 황교안 전 대표 체제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 무효와 석방을 주장하는 ‘태극기집회’ 단체와 확실히 선을 긋지 않으면서 극우 이미지를 떠안게 됐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특위 관계자는 “‘중앙당 차원의 효과적 전략 부재 및 탄핵에 대한 명확한 입장 부족’이 10가지 원인 중 하나의 소제목으로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했다.

10가지 원인 중 가장 중요했다고 지적된 부분은 ‘중도층 포섭 실패’다. 특위 관계자는 “중도층의 지지 확보에 실패했다는 것이 첫 번째로 들어간다”고 말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재난지원금에 대한 입장과 선거 과정 불거진 막말 파동, 공천 문제, 컨트롤타워(지휘본부) 부재 등이 백서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위 관계자는 언론인과 총선 출마자를 대상으로 총선 패배 원인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뒤 가장 응답 빈도가 높은 순서대로 원인을 백서에 수록했다고 밝혔다.

특위는 이날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에 백서 초안을 보고했다. 백서는 오는 13일 비대위 회의 보고를 거쳐 정식 발표될 예정이다. 통합당의 새 정강·정책도 비대위에 보고된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