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집단 식중독 안산 유치원장 고발…비대위 “강력 처벌 받아야”
정부, 집단 식중독 안산 유치원장 고발…비대위 “강력 처벌 받아야”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입력   2020. 08. 12   오후 5 : 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안산의 A 유치원 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정부의 역학조사 결과 발표에 대해 “역학조사를 방해한 원장의 행위가 드러난 만큼 강력한 처벌이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정부는 ‘A 유치원의 집단 식중독은 냉장고 성능 이상 때문으로 추정된다’는 역학조사 결과를 내놨다. 냉장고 하부 서랍 온도가 적정 온도보다 10도 이상 높아 식자재 보관 과정에서 대장균이 증식했고, 장 출혈성 대장균 감염증이 집단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내용이다.

그동안은 A 유치원이 역학조사 전 내부 소독을 한 탓에 정확한 원인이 드러나지 못했는데 이번 조사 과정에서 유치원 측이 역학조사 당일에서야 보존식(급식으로 제공된 음식을 144시간 동안 보관하는 것)을 채워 넣은 점, 식자재 거래 내역을 허위로 작성한 점 등이 밝혀졌다.

이에 정부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진술을 허위로 한 A 유치원장을 경찰에 고발했다.

안현미 비대위원장은 “집단 식중독 원인이 유치원 급식으로 인한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다”며 “정부도 원장을 엄중히 조처하겠다고 했으니 어떤 처벌을 받게 될지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