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1곳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경기도 제외
문 대통령, 11곳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경기도 제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전북 남원과 전남 구례 등 총 11개 지자체에 대한 2차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 하지만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에서 경기도 지역은 제외됐다. 이에 따라 집중호우로 피해가 큰 용인, 파주, 포천시와 연천, 가평군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3시경 이번 집중호우로 심각한 피해가 발생한 남부 지방에 신속한 피해복구와 수습 지원을 위한 2차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고 밝혔다. 안성시 등 7개 지자체에 대한 1차 선포에 이은 2차 선포다.

선포 대상은 전북 남원시, 전남 구례·곡성·담양·화순·함평·영광·장성군과 나주시, 경남 하동·합천군 등 11개 지자체다. 이로써 1·2차를 합해 총 18개 지자체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윤 부대변인은 “특히 2차 선포는 지차체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직후 행정안전부가 긴급 사전 피해 조사를 실시해 선포 기준액 초과 여부를 우선적으로 판단해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집중호우로 피해가 큰 경기지역은 이번 특별재난지역에서 빠졌다.

윤 부대변인은 “향후 정부는 특별재난지역 선포 충족 여부가 불확실한 지역은 읍면동지역을 포함한 피해조사를 거쳐 신속하게 추가 선포할 계획”이라며 “한시가 급한 피해 국민들에게 문재인 정부는 속도감 있게 응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3차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예,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에 따라 경기지역이 3차 특별재난지역으로 포함 될 지 관심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