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컨설팅 통해 재난안전 기술ㆍ제품 사업화 지원
맞춤형 컨설팅 통해 재난안전 기술ㆍ제품 사업화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맞춤형 컨설팅 통해 재난안전 기술ㆍ제품 사업화 지원을 돕는다.

행정안전부는 우수한 재난안전 관련 기술ㆍ제품을 보유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이 재난안전 기술·제품의 사업화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국민의 안전에 기여할 수 있는 우수한 재난안전제품의 현장 보급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컨설팅 대상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기술ㆍ제품 중 시장성, 사업화 가능성 등을 고려하여 24개 기업이 선정됐으며, 사업화에 필요한 5개 분야를 중심으로 컨설팅을 지원한다.

각 기업의 기술·제품 분야와 요구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맞춤형 컨설팅이 진행될 예정이며, 기업 간 네트워크 구축, 정보공유의 기회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재난안전 사업의 발전을 위해 우수기업을 육성ㆍ지원하기 위해 ‘재난안전제품 인증’ 및 ‘방재신기술 지정’, 재난안전산업 관련 기업 지원을 위한 “안전산업 박람회” 등의 지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컨설팅을 받는 기업들에 현재 운영 중인 제도를 함께 안내해 컨설팅을 받은 이후에도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조상명 안전관리정책관은 “최근 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관심과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재난안전 기술ㆍ제품에 대한 수요와 재난안전산업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재난안전산업이 성장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