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서종면 마을잔치 참석한 주민 31명 확진…지역사회 감염 초비상
양평 서종면 마을잔치 참석한 주민 31명 확진…지역사회 감염 초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 서종면 주민 31명이 지난 14일 밤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서울 광진구 확진자인 서종면 주민이 마을잔치 등에 참석,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1월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요양병원이나 교회 등 시설이 아닌 마을공동체 단위에서 수십명이 하루 만에 무더기로 확진판정을 받은 사례는 처음이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양평군 관계자는 15일 “서울 광진구 29번 환자인 80대 남성은 평일에는 서울에 머물다가 주말에 서종면 집에서 지내는데 지난 8∼10일 사이 서종면 사슴농장, 음식점, 마트 등지를 방문했고, 마을잔치에도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 남성은 폐교를 개조한 숲속학교에서 주민 수십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마을잔치에 참석해 주민 61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주만 61명 가운데 31명이 확진됐고 25명은 음성 판정이 났으며 5명은 보류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음성이나 보류 판정을 받은 이들도 2차 검사에서 추가 확진될 가능성이 있고, 확진자 31명 가족이나 이들과 접촉한 다른 사람들도 감염 가능성이 있어 확진자는 더 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 광진구 29번 환자는 어린이집에 다니는 손자가 지난 12일 확진되자 광진구보건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지난 13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확진된 서종면 주민들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양평=장세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