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1일 여야 대표 만남 제안...통합당 거절
문 대통령, 21일 여야 대표 만남 제안...통합당 거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1일 여야 대표와의 만남을 제안했지만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17일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통해 “지난 13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대표를 예방하는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 의사를 밝혔지만, 미래통합당은 전날(16일) 21일로 제안했던 일정이 불가함을 밝혀왔다”고 이 같이 말했다.

최 수석은 “이번 8월에 당대표들을 초청해 국정 전반에 대해 의제에 구애받지 않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했다”며 “문 대통령은 지난 7월16일 국회 개원연설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재개를 비롯해 대화 형식을 고집하지 않고 다양한 방법으로 국회와 소통의 폭을 넓히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야와 정부가 정례적으로 만나 신뢰를 쌓고, 그 신뢰를 바탕으로 국정현안을 논의하고 추진하겠다고 한바 있있다”며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분기별 1회 개최한다는 합의에 따라 올해는 2월 사랑재에서 정당대표와, 5월에 양당 원내대표 초청해 대화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제안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최근 청와대 인사 개편 등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와 여당 지지율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협치를 모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집중호우로 피해 복구, 코로나19 재확산 국면에서 여야의 초당적 협력을 촉구하는 자리가 될 수도 있다.

최 수석은 “문 대통령의 여야 정당 대표 대화 제안은 언제든 열려 있다”며 “코로나19 확산과 수해피해, 경제 위기 등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정치권이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주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대표가 문 대통령의 초청을 거절한 이유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특별한 이유를 전달받은 바는 없다”고 답변했다.

강해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