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서울·경기 '완전한 거리두기 2단계' 시행 검토
정부, 서울·경기 '완전한 거리두기 2단계' 시행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심각한 상황에 조만간 결론"…클럽·노래방 등 운영중단 예상
사랑제일교회 교인명단 확보 난항…"수사기관 동원해서라도 확보 방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심각하다고 판단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적용을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있다.

18일 보건복지부 종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등 관계기관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서울·경기지역의 거리두기 단계를 온전한 2단계로 전환하기 위한 검토에 착수했고, 조만간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수도권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심각해 유보 조치 없이 2단계 시행을 검토 중이며, 일일 신규 확진자가 4~500명 수준으로 늘어날 경우 거리두기 3단계 적용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르면 이번 주 중 완전한 2단계 시행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되면 고위험시설과 공공시설은 운영이 중단되고,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 모임도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정부의 이번 방침은 지난 12일부터 닷새간 전국적으로 801명, 수도권에서 666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대유행 초기' 국면이 분명해지자 거리두기 단계 강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6일 서울·경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으나 핵심 조치가 '강제'가 아닌 '권고' 수준에 머물면서 사실상 1.5단계라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헌팅포차와 감성주점, 노래방, 방문판매업체, 대형학원, 뷔페식당 등 12종의 고위험시설은 2주간 영업을 할 수 있게 했고, 실내에서 50인 이상, 실외에서 100인 이상이 집결하는 모임·행사도 자제하도록 권고하는 데 그쳐 완전한 2단계에 이르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편, 정부는 최근 수도권 코로나19 유행의 중심축으로 지목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제출한 교인·방문자 명단이 정확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사법당국의 협조를 얻어서라도 명단을 제대로 확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수본 관계자는 "명단 확보를 위해 경찰과도 협의 중"이라며 "교회 측의 협조를 얻어 최대한 파악하고, 안되면 수사기법까지 동원해서라도 파악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