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기지원, 여름 휴가철 원산지 표시 일제단속 실시…175개소 적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기지원, 여름 휴가철 원산지 표시 일제단속 실시…175개소 적발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0. 08. 23   오후 4 : 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기지원(지원장 한종현)은 여름 휴가철 원산지 표시 일제단속을 실시해 원산지를 거짓 또는 미표시한 업체 175개소를 적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7~8월 여름 휴가철 육류 소비가 급증하는 시기에 맞춰 수도권 등 주요 신도시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단속대상은 축산물 취급(판매)업체와 유명 관광지 및 인기 휴가지 등으로 원산지 표시 일제단속을 실시해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업체 102개소와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업체 73개소 등 총 175개소를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적발했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102개소에 대해서는 수사 후 검찰에 송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업체 73개소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단속기간 중 최근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프라이빗하고 안전한 휴가지로 ‘호캉스’ 여행 상품의 인기가 급증함에 따라 수도권 일대 유명 호텔 등을 대상으로 한 집중단속에서 스페인산 돼지고기를 국내산으로 원산지 표시를 거짓으로 한 업체 등 7개소가 원산지를 위반으로 단속됐다.

한종현 지원장은 “앞으로도 취약품목과 시기 등 위반 개연성이 높은 농식품에 대해 선택과 집중을 통한 맞춤형 단속으로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소비자들이 원산지 표시를 믿고 구매할 수 있는 여건과 유통질서를 확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9-06 23:27:57
항상 거래는 신뢰를 바탕으로 하기에 그걸 잊지 않고 살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이걸 지키기 위해 노력하시는 분들께도 감사합니다. 덕분에 원산지를 믿고 구매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잘 단속해서 믿고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을 부탁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