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영업용 전기차 배터리 보증연장 상품 출시
기아차, 영업용 전기차 배터리 보증연장 상품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로 EV·쏘울 EV·봉고 EV 고객 대상
봉고3 트럭 EV 기아차 제공
봉고3 트럭 EV 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현대캐피탈과 함께 영업용 전기차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고전압 배터리 보증 기간을 연장해 주는 전용 상품을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상품은 현대캐피탈 금융 할부를 통해 영업용 전기차인 니로 EV·쏘울 EV·봉고 EV를 사는 고객에 한해 가입이 가능한 보증 연장형으로 기아차가 국내 업계 최초로 운영한다.

기아차 측은 일반 차량보다 주행거리가 긴 영업용 차량의 특성을 고려해 영업용 전기차 고전압 배터리 수리비 부담을 줄여 많은 고객이 쉽게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도록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상품은 ‘거리형 단일 옵션’으로 운영되며, 차종별 연장 조건에 따라 두 가지 중 선택할 수 있다. 영업용 택시(니로, 쏘울) EV 차량의 경우 기아차의 기존 보증 조건인 20만㎞(보증기간 10년)에 △10만㎞를 연장해 총 30만 ㎞까지 보증되는 상품 △20만㎞를 연장해 총 40만㎞까지 보증되는 상품 등 두 가지로 운영된다.

영업용 봉고 EV 차량 또한 기존 보증 조건인 12만㎞(보증기간 8년)에 △8만㎞를 연장해 총 20만㎞까지 보증되는 상품 △12만㎞를 연장해 총 24만㎞까지 보증되는 상품 등 두 가지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보증 연장 상품은 영업용 전기차 고객들의 고전압 배터리 수리비 부담을 줄여 만족도를 높이고자 출시했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9-06 23:32:15
이런 좋은 상품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영업용 전기차를 이용하시는 분들께서는 부담이 덜어 좋아하실 것 입니다. 또한, 더 쉽게 다가갈 수 도 있겠죠. 앞으로도 이런 좋은 상품을 많이 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