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신협 바이오인증(핸즈ON) 서비스’ 도입
신협중앙회, ‘신협 바이오인증(핸즈ON) 서비스’ 도입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0. 09. 01   오전 9 : 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는 상호금융권 최초로 ‘신협 바이오인증(핸즈ON)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신협 바이오인증(핸즈ON) 서비스’는 핀테크 시대에 맞춘 혁신적인 금융거래 서비스로 바이오(정맥)정보 등록을 통해 전국 신협 영업점 및 ATM에서 쉽고, 간편하게 금융거래를 이용할 수 있다. 신협은 전국 500여개 영업점에 우선 서비스를 도입한 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신분증·인감 등과 같은 별도의 인증매체 없이 ▲예금의 입금·해지 ▲사고신고 ▲통장 재발급 ▲공제 업무 등의 금융 업무가 가능해짐에 따라 이용자의 업무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또한 추출된 이용자의 바이오정보는 유출방지를 위해 금융결제원 분산관리 센터에 엄격하게 보관돼 안전성과 보안성에 대한 우려도 해결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신협은 이용자에게 보다 편리하고 안정적인 금융서비스 제공은 물론, 핀테크 시대의 혁신을 이끌어가는 상호금융의 선두주자로서 그 역할을 다하고자한다”면서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를 바라보며 이용자의 입장에서 고민하고 생각하는 ‘혁신하는 디지털 휴먼신협’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협은 서비스 도입을 맞아 이날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바이오정보를 등록한 조합원 600명을 선정해 모바일상품권 5만원을 지급하는 등 총 1천만원 규모의 ‘신협 바이오인증(핸즈ON) 오픈 대고객 이벤트’를 진행한다.

▲ 신협중앙회, ‘신협 바이오인증(핸즈ON) 서비스’ 도입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