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오는 10월 6일까지 구민과의 소통 창구 겨울편 공감글판 문안 공모
인천 부평구, 오는 10월 6일까지 구민과의 소통 창구 겨울편 공감글판 문안 공모
  • 강정규 기자 july@kyeonggi.com
  • 입력   2020. 09. 06   오후 4 : 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감글판 겨울편 홍보 포스터

인천 부평구는 오는 10월 6일까지 ‘2020년 겨울편 공감글판’ 문안을 공모한다고 6일 밝혔다.

공감글판은 구가 주민과 소통하는 창구로, 인천에 거주하거나 지역 내 직장에 다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겨울과 어울리면서 구민에게 사랑과 희망을 전할 수 있는 15자~25자의 글귀가 공모 대상이며 1인당 3편까지 제출 가능하다.

글귀는 창작과 인용 모두 가능하다. 단 인용 문안을 응모할 경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창작 문안으로 응모하면 선정을 취소할 수 있다. 응모는 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거나 우편으로 가능하다.

접수된 문안은 ‘공감글판선정단’에서 심사해 5편의 당선작을 선정한다. 선정한 글귀는 최우수작 1편 20만 원, 우수작 2편 각 15만 원, 장려작 2편 각 10만 원 상당의 부평e음 카드, 또는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한다.

당선작은 디자인 작업을 거쳐 올해 12월부터 2021년 2월까지 지역 내 주요 시설 14곳에 게시하며, 구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구는 지난 가을편 공감글판으로 이애영씨의 ‘알밤이 떨어졌다 툭 내 마음 속에 네가 들어왔다’ 창작 문안을 구청사와 부평어울림센터 등에 게시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