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순환골재 및 재활용제품 우수활용사례 공모 대상
인천경제청, 순환골재 및 재활용제품 우수활용사례 공모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청은 환경부와 국토교통부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건설자원협회가 주관한 ‘제11회 순환골재·순환골재 재활용제품 우수활용사례 공모전’에서 대상인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지난 2007년부터 올해 5월까지 송도국제도시 랜드마크시티 1호 체육공원을 비롯한 글로벌파크 3·4지구, 랜드마크시티 완충녹지 1·2·3·4·9호 등 공원녹지 조성 공사에 천연골재 대신 순환골재 10만4,237㎥ 포설해 14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포설한 순환골재는 염분 농도가 높은 원지반인 준설토와 수목 생육을 위한 조경토가 섞이지 않게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또 인천경제청은 인천연구원과 지난해 4월 송도 임해매립지 식재기반 조성과 수목식재 관리를 주제로 워크숍을 열고 순환골재 재활용 사례를 발표하는 등의 노력을 이번 우수활용사례 공모에서 인정받았다.

특히 인천경제청의 순환골재 활용은 환경부의 ‘순환골재·순환골재 재활용제품 사용용도 및 의무 사용량에 관한 고시’에 따른 의무사용 적용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의미가 남다르다.

현재 인천경제청은 2030년까지 공원녹지 321만9천㎡에 순환골재를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른 예산 절감분은 131억2천만원이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이번 수상을 계기로 공원녹지 조성분야뿐만 아니라 순환골재의 사용처를 다양화하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