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광화문집회 여파 지역 전세버스 8곳 전자출입자명부 점검
인천 부평구, 광화문집회 여파 지역 전세버스 8곳 전자출입자명부 점검
  • 강정규 기자 july@kyeonggi.com
  • 입력   2020. 09. 08   오후 4 : 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세버스 전자출입자명부 점검에 나선다.

8일 구에 따르면 구는 오는 11일까지 지역 내 전세버스 업체 9곳을 대상으로 전자출입자명부 도입 여부 등을 점검하는 지도·단속을 한다.

지도 대상 업체는 아름관광여행사, 선진관광여행사, 칠성관관여행사, 라이온투어, 복사골관광(인천영업소), 인천다나관광, 미소관광, 길벗여행사 등이다. 이들이 보유한 버스는 총 509대다.

앞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한 광화문집회 참석자들이 다수의 전세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음에도 정확한 탑승자 파악이 어려웠다.

이에 정부는 전세버스 탑승자 명부 작성을 의무화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한다는 방침을 세웠고, 구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역 내 전세버스업체 9개사를 전수 조사하기로 했다.

구는 전세버스 업체의 전자출입명부 도입 여부, 수기대장 구비 여부, 전자출입명부 관련 직원 교육 현황 등을 점검한다. 적발 사항에 대해서는 시정요구와 함께 제도개선을 위한 업체의 제안도 청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지역 내 음식점 21곳에 테이블 가림막 설치도 지원한다.

구는 오는 14일까지 500만원을 들여 십자형, T자형, 가로형 테이블 가림막 총 128개를 제작해 지역 내 음식점에 보급하기로 했다. 구는 우선 100인 미만 사업체, 청천농장, 공사장 주변 함바식당 등 재정·위생적으로 취약한 업소를 선정한 뒤 가림막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밖에 기타 일반음식점은 3~5개 일부 테이블에 대한 가림막을 시범 지원해 업체 자체적으로 설치·운영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수도권 코로나19 확산 방지가 매우 중요한 시점에서 전세버스 탑승객에 대한 빈틈없는 명부 작성으로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겠다”이라며 “이용자들이 다소 불편함을 느낄 수 있겠지만, 시민 모두의 안전을 위한 일이기에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