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PC방 업체 대표들 뿔났다…“영업정지 풀어달라” 인천시청 항의 방문
인천 PC방 업체 대표들 뿔났다…“영업정지 풀어달라” 인천시청 항의 방문
  • 강정규 기자 july@kyeonggi.com
  • 입력   2020. 09. 10   오후 6 : 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정지로 빚만 2천만원이 넘었습니다. PC방 운영하는 게 죄인가요?”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PC방을 운영 중인 A씨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영업정지 조치로 고사위기에 처했다고 토로한다.

그는 “영업을 못한지 50일이 넘었다”며 “그동안 건물 임대료 300만원, 관리비 100만원 등을 계산하면 영업정지로 최소 2천만원 이상의 피해를 봤다”고 했다.

이어 “카페나 식당은 확진자가 나와도 영업을 하는데, PC방만 영업을 못하게 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당장 거리로 나앉게 생겨서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시청에 나왔다”고 했다.

인천지역 PC방 업주들이 1개월이 넘은 영업정지로 고사위기에 놓였다며 실질적인 보상과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인천 PC방 업주 30여명은 10일 오전 10시 인천시청 정문에서 침묵 시위를 했다.

이들 업주는 오전 내내 박남춘 인천시장과 담당 국·과장의 면담을 요구하며 마스크를 쓰고 2m 간격을 유지한 채 집단행동을 이어갔다. 이후 담당 부서인 문화콘텐츠 과장·팀장과 면담을 했다.

부평구에서 PC방을 운영 중인 B씨는 “대출원금 상환, 임대료, 관리비 등을 합치면 1개월에 최소 1천만원이 필요한데 8월부터는 수입 0원이다”며 “제3금융권 대출도 막힌 상황이라 벼랑 끝에 서있는 기분”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서울, 경기와 공동대응하는 상황이라 인천만 따로 영업정지를 풀 순 없다”며 “PC방 업주들의 고통이 큰 만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PC방 고위험시설 지정 해제를 건의하겠다”고 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