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취업률 조작 의혹 제기한 졸업생에 3년째 보복성 비방
[속보] 취업률 조작 의혹 제기한 졸업생에 3년째 보복성 비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재능대학교의 취업률 조작 의혹(본보 2018년 3월 21일자 7면)의 후폭풍이 3년째 지속하고 있다.

당시 취업률 조작을 제보한 졸업생은 한 교수가 자신을 지속적으로 비방하고 있다며 고소장을 제출해 법적공방까지 벌이고 있다.

10일 중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졸업생 A씨는 최근 재능대 소속 B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인천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인천지검은 사건을 중부서에 내려보냈고, 최근 A씨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A씨는 앞서 2017년 12월 재능대가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일부 졸업생을 동의 없이 몰래 업체에 취직시켰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2018년 1월 교육부 지시로 학교 측이 자체조사에 나서 이 같은 내용을 일부 사실로 확인했지만, 이후 ‘문제없음’으로 결론냈다.

졸업생 A씨는 이 사건 이후 B교수가 약 3년에 걸쳐 학과생들에게 자신을 비방해왔다고 주장한다.

A씨는 “처음보는 후배 상당수가 나에 대해 안 좋은 이야기를 들은 상황”이라며 “전공 관련 업계 자체가 좁기 때문에 이 같은 이미지는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재능대 일부 재학생은 평소 B교수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들었다고 말한다.

학생 C씨는 진술서에서 “학교 수업시간에 B교수가 A씨에 대해 ‘학과를 망하게 하려한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여러차례 이야기를 듣다보니 상당수 학생이 A씨 얼굴은 몰라도 이름은 알 정도”라고 했다.

재능대는 이번 고소전을 ‘개인간의 갈등’이라며 선을 그었다.

재능대 관계자는 “앞서 불거진 취업률 조작 논란은 학교 차원에서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그 후 생긴 개인간의 갈등에 대해선 알지 못했고, 추가로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B교수는 “9일 경찰 연락을 받고 고소사실을 알게 됐다”며 “아직 조사를 받지 않았기 때문에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