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 한국글로벌셰프고등학교 신축공사현장서 30대 근로자 사망
인천 강화 한국글로벌셰프고등학교 신축공사현장서 30대 근로자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군 내가면 한국글로벌셰프고등학교(구 삼량고등학교) 신축공사현장에서 30대 근로자가 사망했다.

11일 인천강화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전 9시35분께 인천시 강화군의 한국글로벌셰프고 신축 공사 현장에서 근로자 A씨(37)가 철골 구조물에 머리를 부딪쳤다.

A씨는 곧장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한국글로벌셰프고 신축공사는 지하1층, 지상4층 규모의 학교 공사로 현재는 철골 구조물만 세워둔 상태다.

A씨는 당시 지상 2층과 3층을 연결하는 계단에 서 있다가 인근 크레인의 철제 빔이 철골을 강타하면서 꺾인 철골 구조물에 머리를 부딪친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시교육청은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인천 지역 내 전체 학교 공사 현장에 안전수칙 준수 등을 당부하는 문건을 보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안전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여부 등은 추가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공사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추가 조사할 예정”이라고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