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家 막내’ 안윤주, 꿈나무골프대회 女저학년부 ‘우승 홀인원’
‘골프家 막내’ 안윤주, 꿈나무골프대회 女저학년부 ‘우승 홀인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번홀 홀인원 힘입어 2R 합계 149타로 전국무대 첫 패권

‘삼남매 골퍼 막내’ 안윤주(용인 나산초4)가 마스타전기차배 제8회 MBN꿈나무골프대회 여자 저학년부(청학부)에서 생애 첫 홀인원을 기록하며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안윤주는 16일 전북 군산CC(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5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것을 비롯 버디 2개, 보기 4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기록, 2라운드 합계 5오버파 149타로 양아연(대전 원평초ㆍ150타)과 배윤지(서울 불암초ㆍ154타)를 따돌리고 정상을 차지했다.

이로써 안윤주는 2016년 초등연맹 회장배와 문체부장관배 대회에서 잇따라 우승한 언니 안연주(13ㆍ화성 비봉중1)와 최근 3년 동안 전국대회 저ㆍ고학년부서 무려 16개 대회를 석권한 두살 터울의 오빠 안성현(나산초5)에 이어 삼남매가 전국대회서 모두 우승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오빠 안성현은 이날 남자 고학년부(황룡부)서 합계 2오버파 146타로 1학년 선배들인 박재현(서울 보라매초ㆍ143타), 강승구(김제 죽산초ㆍ145타)에 이어 3위에 입상했다.

이 밖에 여자 고학년부(불새부) 양윤서(인천 삼목초)와 최승희(안성 공도초)는 나란히 2언더파 142타로 2,3위에 올랐고, 남자 저학년부(기린부) 최창빈(남양주 화봉초)도 합계 159타로 준우승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