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인천 물가 고공행진…"제수용품, 추석 임박해 사세요"
추석 앞두고 인천 물가 고공행진…"제수용품, 추석 임박해 사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을 앞두고 인천 남동구 간석자유시장을 찾은 주부 강혜숙씨(57)는 배추 가격을 듣고는 그대로 발길을 돌린다. 9천원을 훌쩍 넘긴 가격이 부담스러운 탓이다. 강씨는 “장바구니를 챙겨나왔는데 거의 담은 게 없다”며 “전반적으로 물가가 비싸게 느껴진다”고 했다.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연이은 태풍과 긴 장마 등으로 배추, 사과 등 인천지역 장바구니 물가가 급등하고 있다.

2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배추, 사과 등 인천지역 11개 추석 성수품 물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추석 10일 전) 대비 약 16.83% 올랐다.

특히 주로 채소류의 가격이 폭등했다. 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4.79% 가량 오른 3천962원에, 배추는 포기당 115.33% 오른 9천690원에 거래하고 있다. 지난달과 비교해도 각각 42.82%, 22.7%씩 급증했다.

사과는 10개당 2만9천639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9.13% 가량 치솟았다. 지난달보다는 5.45% 가량 비싸다.

과일가게 사장 양희옥씨(72)는 “이번에 태풍도 여러차례 있고 장마도 길어서 과일이 제대로 자라지 않거나 떨어져 상한 경우가 많다”며 “흔히 명절용으로 찾는 상품(알이 큰 과실) 자체가 많이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상대적으로 태풍의 영향을 덜 받은 축산품은 오름세가 덜 하다. 계란 1판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93% 오른 오른 5천445원에 거래 중으로, 지난달보다 약 2.69% 올랐다. 소고기는 100g당 4천8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9.6%가 올랐고 지난달과 같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농수산식품공사 관계자는 “9월 말을 기점으로 정부가 추가로 물량을 공급하기 때문에 물가도 조금 나아질 것”이라며 “최대한 추석에 임박해서 제수용품을 구입하는 편이 더 저렴하다”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