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로 보행자 사망케 한 50대 만취운전자, 징역 3년
뺑소니로 보행자 사망케 한 50대 만취운전자, 징역 3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에 만취해 행인을 들이받아 사망케하고 도주한 혐의의 50대 남성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인천지법 형사22단독 김병국 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사 및 위험운전치사,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를 받는 A씨(54)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30일 오후 11시24분께 인천시 서구에서 만취 상태로 24㎞가량 승용차를 몰다 중앙분리대를 따라 걷던 피해자 B씨를 들이받아 사망케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94%로, B씨와 부딪히고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도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지난 7월 4일 서구의 한 병원에서 뇌간마비로 사망했다.

김 판사는 “B씨의 유족이 A씨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표했다”면서도 “술에 만취해 정상적인 운전이 곤란한 상황에서 보행자를 치고 도주해 B씨가 생명을 잃게 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