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공식화…한반도 비극 끝낼 때”
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공식화…한반도 비극 끝낼 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총회 기조연설, 종전선언·남북 생명공동체 역설

-“유엔과 국제사회들의 한반도 종전선언 지지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재가동 의지 표명


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며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서 영상 기조연설을 통해 “이제 한반도에서 전쟁은 완전히, 그리고 영구적으로 종식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반도 평화가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보장하고 나아가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면서 “유엔과 국제사회에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70년이 되는 해”라며 “한반도에 남아 있는 비극적 상황을 끝낼 때가 됐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는 동북아 평화를 보장하고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북미 비핵화 대화 및 남북관계가 얼어붙은 상황에서 종전선언을 고리로 북한을 대화의 장에 다시금 끌어내 멈춰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동력을 다시 확보하려는 의지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비핵화를 견인하고 항구적 평화를 정착시키는 방안으로 남북미 정상의 종전선언 가능성을 고려해왔다.

남북관계와 관련해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는 아직 미완성 상태이고, 희망 가득했던 변화도 중단돼 있다”며 “그러나 한국은 대화를 이어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북한을 향한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성 제안도 이 과정에서 나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포함해 중국, 일본, 몽골, 한국 등 여러 나라가 함께 생명을 지키고 안전을 보장하는 협력체는 북한이 국제사회와 다자협력으로 안보를 보장받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 이후의 한반도 문제 역시 포용성을 강화한 국제협력의 관점에서 생각해주길 기대한다”며 “북한을 포함해 중국과 일본, 몽골, 한국이 함께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협력체’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여러 나라가 함께 생명을 지키고 안전을 보장하는 협력체는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다자적 협력으로 안보를 보장받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위기가 세계적인 현상이고 방역·보건 분야의 국제적 연대와 협력 필요성이 높아진 만큼 이를 고리로 한 북한 및 주변국과의 협력을 제안한 것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