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지하철서 마스크 착용 거부하며 역무원 등 폭행한 50대 입건
인천 지하철서 마스크 착용 거부하며 역무원 등 폭행한 50대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며 역무원과 사회복무요원을 폭행한 50대 남성을 경찰이 입건했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중이라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오전 9시 50분께 인천 미추홀구의 인천지하철 2호선 주안역 승강장에서 인천교통공사 소속 40대 역무원 B씨와 20대 사회복무요원 C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와 C씨는 ‘지하철 안에서 한 남성이 난동을 부린다’는 신고를 받고 A씨를 주안역에서 내리게 한 뒤 마스크 착용을 권했다. 그러나 A씨는 “이래라저래라 하지말아라”며 반발을 하고,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와 C씨는 별다른 부상이 없는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 당시 A씨는 음주 상태가 아니었다”며 “추가 조사를 통해 A씨가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이유 등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