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위 경기도 국감에 경기 의원 대거 출격...현안 해결의 장 될까
국토위 경기도 국감에 경기 의원 대거 출격...현안 해결의 장 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팀을 둘로 나눠 경기도와 서울시에 대해 모두 국정감사를 실시(경기일보 9월24일자 4면)하기로 한 가운데 경기도 국감을 실시하는 2반에 도내 의원들이 대거 배치돼 관심이 쏠린다. 경기도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2개 상임위(행안위·국토위) 국감을 받게 된 점은 부담이지만 국토위 국감이 도내 SOC 사업 추진과 국비 확보의 근거가 될 수 있는 만큼 지역 현안 해결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앞서 국토위는 지난 23일 전체회의를 열고 다음 달 20일 경기도와 서울시에 대한 국감을 각각 실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30명의 국토위원(더불어민주당 18명, 국민의힘 10명, 정의당 1명, 열린민주당 1명)은 둘로 나뉠 예정이다.

우선 민주당은 25일 희망지역 및 지역구 등을 고려해 두 지자체에 9명씩을 배치했다. 민주당 간사인 조응천 의원(재선, 남양주갑)을 비롯해 소병훈(재선, 광주갑)·문정복(초선, 시흥갑)·박상혁(초선, 김포을)·홍기원 의원(초선, 평택갑) 등 경기 의원 5명은 전원 경기도 국감에 출격한다.

또한 국민의힘 소속인 송석준(재선, 이천)·김은혜 의원(초선, 성남 분당갑)도 경기도 국감에 나설 가능성이 크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4선, 고양갑) 역시 경기도 국감을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만약 국토위 소속 여야 경기 의원 전원이 도 국감에 등판하면 15명 중 절반 이상인 8명이 경기 의원으로 채워진다. 이 경우 경기도 국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대권 국감’이 아닌, 도내 산적해 있는 교통·주택 현안과 관련한 공론화 자리가 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특히 제4차 수도권정비계획이 연말 고시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여야 경기 의원들이 수십 년 동안 경기도를 옥죄어 온 불합리한 수도권 규제를 걷어내기 위해 한목소리를 낼 수 있을지 시선이 모아진다. 수도권 규제 이슈가 제기될 경우 비수도권 의원들의 반발이 예상되지만 지역 정가에선 경기 의원들이 정파를 떠나 힘을 합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아울러 여야 경기 의원들은 각자 지역구에서 진행되고 있거나 추진 중인 SOC 사업과 관련해 경기도의 협조를 촉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국감에서 특정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질의가 나올 경우 앞으로 추진 과정에 힘이 실릴 가능성이 크다. 국토위 국감을 잘 활용하면 경기도내 철도 등 SOC 사업에 가속도가 붙을 수 있다.

이와 관련, 문정복 의원은 제2경인선과 인천지하철 2호선 연장 사업, 홍기원 의원은 GTX-C노선 남부권 연장의 당위성을 피력할 것으로 보인다. 또 박상혁 의원은 GTX-D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칠 예정이다. 박 의원은 “정부가 수도권 교통난 해소를 위해 GTX-A·B·C 등 광역급행철도 건설을 추진 중이지만 서부권은 여전히 광역급행철도 수혜의 사각지대로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경기지역 의원실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공직사회가 지쳐 있기 때문에 국감을 받는 게 부담스럽다는 것도 사실”이라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국감이 될 수 있도록 국회와 경기도가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우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