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드론 탓 인천공항 착륙 항공기 줄줄이 김포공항으로 회항
불법드론 탓 인천공항 착륙 항공기 줄줄이 김포공항으로 회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오던 항공기들이 불법 드론으로 인해 줄줄이 김포공항으로 회항했다.

26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출발해 이날 오후 2시 50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던 시베리아항공 소속 여객기(승객 59명)가 김포공항으로 회항했다.

앞서 이날 오후 1시 40분 도착 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화물기(독일 프랑크푸르트 출발), 오후 2시 15분 도착 예정이던 아메리칸항공 화물기(미국 로스앤젤레스 출발), 오후 2시 25분 도착 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화물기(베트남 하노이 출발), 오후 3시 10분 도착 예정이던 아메리칸항공 화물기(미국 댈러스 출발) 등도 줄줄이 김포공항으로 방향을 틀었다.

이들 항공기들은 모두 불법 드론으로 보이는 미확인 비행 물체로 인해 인천공항에 착륙하지 못했다.

인천공항 관계자는 “안전 확보 차원에서 정상적으로 착륙하지 못했다”며 “상황이 개선되는 대로 인천공항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