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면식도 없는 중국대사관이 왜 명절 선물을?"…예고없이 날아든 소포 하나에 진위 여부 파악 해프닝
"일면식도 없는 중국대사관이 왜 명절 선물을?"…예고없이 날아든 소포 하나에 진위 여부 파악 해프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면식도 없던 사람인데 왜 선물을…. 이거 받고 날아가는 거 아니야?”

경기도와 인천시 등 수도권 기관장들이 중국 대사관으로부터 추석선물을 받고 이른바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의식해 긴장하는 등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2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과 관내 일선 경찰서장들에게 ‘주한 중화인민공화국 대사관’이 발신인으로 표기된 소포가 배송됐다.

이 같은 내용을 전달받은 본청 외사과는 일괄 지침을 마련할 때까지 소포를 개봉하지 말고 대기하라는 지시를 하달했다.

수신인들이 중국 대사관과 관계도 없을 뿐더러 한한령 조치가 해제되지도 않은 냉랭한 한중 관계에서 중국 측이 소포를 발송했는지에 대한 진위여부 파악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김영란 법을 의식해 중국 대사관을 사칭한 것 아니냐’, ‘치안 공백을 유도하기 위해 누군가가 독주를 일괄적으로 보냈다’라는 등 갖가지 추측이 난무하기도 했다.

그러나 경찰이 중국 대사관에 확인한 결과 해당 소포의 발송처가 중국 대사관인 것으로 밝혀졌다.

중국 대사관 측은 경기 남ㆍ북부, 인천, 서울, 충남ㆍ충북 등 6곳의 지방청장과 산하 111개 경찰서장들에게 추석 명절을 맞아 중국산 백주를 일괄적으로 발송했다. 경찰뿐만 아니라 해당 광역ㆍ기초단체장들에게도 동일한 소포를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국내에 있는 중국 교민과 유학생들을 잘 보호해 달라는 취지로 선물을 보낸 것으로 확인했다”며 “김영란 법 상한선(10만원)에도 저촉되지 않아 별다른 문제가 될 게 없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도 우리나라와 같이 음력 8월 15일을 중추절이라고 해 가족끼리 모여 달을 본 후 화목과 행복을 기원하는 명절이 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