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백학면 통구리 종교단체 자연장지 조성…주민 강력 반발
연천군 백학면 통구리 종교단체 자연장지 조성…주민 강력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7일 연천군청 앞에서 연천군 백합면 통구리 주민들이 플래카드를 들고 수목장 허가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송진의기자

한 종교단체가 연천군 백학면 통구리 일원에 자연장지(수목장)를 조성하려 하자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28일 연천군에 따르면 파주시 S종교단체는 지난 4월 연천군에 통구리 일대 부지 2만6천518㎡에 자연장지 허가신청을 냈다.

연천군은 현재 일부 서류에 대한 보완을 요청한 상태다. 군은 보완이 이뤄지는대로 서류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오는 12월 중으로 (군의 입장을) S종교단체에 최종 회신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백학면 통구리 주민들은 지난 27일 연천군청 앞에서 ‘수목장 들어오면 백합면민 다 죽는다’와 ‘수목장 허가는 통구리 사망신고’등의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백합면 통구리 수목장 허가에 결사 반대한다”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통구리 주민 A씨는 “청정지역인 마을에 종교단체의 자연장지가 조성된다는 사실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 주민들과 일체의 협의도 없었다”며 “주민들과 공동으로 자연장지가 조성되는 것을 적극적으로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광철 연천군수는 “통구리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 수목장 허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연천=송진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