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마지막날 전국 곳곳에 비
연휴 마지막날 전국 곳곳에 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4일 전국 곳곳에 비가 올 예정이라고 3일 예보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충청 남부와 남부지방은 새벽부터 아침 사이, 경북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는 오후 한때, 제주는 오후에서 밤사이 비가 올 예정이다.

예상 강수량은 충청 남부, 남부지방,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제주도 5∼20㎜다.

아침 기온은 10∼20도, 낮 기온은 20∼24도로 전날보다 조금 낮고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내외로 예상된다.

특히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5일 아침 기온은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고 바람도 강하게 불 전망이다.

서해상, 동해 먼바다와 제주도 남쪽 먼바다는 오후부터 바람이 시속 30∼65㎞로 차차 매우 강하게 불 거라 예측된다.

물결도 1.5∼4.0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과 귀경길 해상교통을 이용하는 사람은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