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위너스, 이틀만에 미라클에 설욕…2위 넘본다
고양 위너스, 이틀만에 미라클에 설욕…2위 넘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규 홈런 등 14안타 폭발 13-4 승…빠따형은 챌린저스 제압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고양 위너스가 ‘2020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에서 2위 연천 미라클에 당한 패배를 이틀 만에 설욕하며 게임 차를 좁혔다.

고양 위너스는 9일 광주 팀업캠퍼스에서 열린 42라운드 경기에서 성인규의 4타수 3안타, 5타점 활약을 비롯, 14안타를 집중시킨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연천 미라클에 13대4, 7회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이로써 위너스는 지난 7일 미라클에 3대7로 패해 4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던 것을 이틀 만에 설욕하며 격차를 1경기로 좁혔다.

위너스는 1회부터 타선이 폭발했다. 2사 후 전세민, 박건형의 연속 안타에 이어 성인규가 우월 3점 홈런을 터트려 기선을 잡았다.

하지만 위너스는 1회말 선발 투수 김성재가 2안타와 4사구 2개로 난조를 보이고 1루수 실책까지 겹치면서 2점을 내줬고, 3회말에도 안타 없이 볼넷 3개로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위너스는 5회초 1사 1,2루서 박건형의 적시 2루타와 성인규의 2타점 3루타가 터지면서 점수 차를 벌렸고, 미라클은 5회말 1점을 만회했다.

이후 미라클 타선을 무안타로 묶은 위너스는 7회초 대거 7점을 뽑아내며 조기에 경기를 마무리했다. 강민석의 2타점 2루타, 김성민, 전세민의 2타점 적시타가 잇따라 터지면서 9점 차로 달아난 뒤 7회말을 무실점으로 막아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

이어진 경기서는 ‘꼴찌’ 용인 빠따형이 김상현의 5타수 2안타, 3타점 활약에 힘입어 선두 파주 챌린저스를 6대3으로 제압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