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19 위기를 기회삼아 GCF클러스터 조성 사업 재추진
인천시, 코로나19 위기를 기회삼아 GCF클러스터 조성 사업 재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코로나19 위기를 기회삼아 녹색기후기금(GCF)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재추진한다.

11일 시에 따르면 그린뉴딜 추진계획에 그린스마트 금융타워 조성 사업을 포함했다. 그린스마트 금융타워 조성 사업은 송도 G타워 인근 1만8천500㎡ 부지에 지상 33층. 지하3층 약 800명 수용 규모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18년부터 추진했지만 답보상태인 GCF 클러스터 조성 사업의 이름을 바꾼 것이다. 그린스마트 금융타워에는 기후변화대응기술(신재생 에너지) 개발, 개발도산국 기술지원사업 추진 등의 역할을 한다.

당초 시는 GCF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산업부와 2018년 ‘GCF 연관산업 육성 및 송도 녹색기후금융도시 조성방안’을 하기도 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에는 송도 녹색환경금융도시 조성이라는 이름으로 반영한 사업이기도 하다.

하지만 기획재정부가 사업 추진에 적극적이지 않아 GCF 클러스터 조성 사업은 난항을 겪고 있다. 청와대 자치행정비서관실은 올해 초 시 등 관련 기관과 회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시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오히려 기회로 만들어 그린스마트 금융타워 조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상황에서 GCF가 입주한 G타워에 확진자가 방문, 2번 폐쇄되는 등 GCF 등 국제기구의 별도 건물을 만들 필요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시는 일반인과 국제기구 직원의 동선을 완전히 분리한 별도의 건물 조성이 필요하다는 논리를 내세울 전망이다.

다만 2천594억원의 사업비에 대해 기재부 지원을 얼마나 받아낼 수 있을지가 사업 성사의 관건이다. 기재부가 사업 추진에 적극적이지 않은 것도 국비 지원 부담 때문인 것으로 알려진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기재부에서도 별도의 건물 조성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생긴 상황”이라며 “이번 그린 뉴딜 사업에 그린스마트 금융타워 조성이라는 이름으로 사업을 포함시키는 등 적극적으로 움직여 최대한 많은 액수의 국비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