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부활 열창에 누리꾼 “이 정도면 ‘희야’가 바라봐줘야한다”
[2020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부활 열창에 누리꾼 “이 정도면 ‘희야’가 바라봐줘야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둘째날인 17일 오후 행사장인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부활이 화려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장용준기자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둘째날인 17일 오후 행사장인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부활이 화려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장용준기자

“부활이 35년까지 온 것은 모두 여러분들 덕입니다.”

17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0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에서 부활이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부활의 저력은 언택트 공연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익숙한 멜로디 ‘희야’가 울려퍼지자 유튜브 댓글 떼창이 시작됐다. 누리꾼들은 “나도 모르게 따라부르는 나를 발견했다”거나 “이 정도면 희야가 바라봐주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뒤이어 박완규는 “부활이 35년간 이어져올 수 있었던 건 김태원씨 덕분”이라며 김태원을 소개했다.

마이크를 넘겨 받은 김태원은 “박완규씨가 무대에 오르는게 떨린다고 얘기했는데, 떨려야 아름답다고 애기했다”며 “그동안 사람이 모이는 것을 당연히 여긴 것에 반성도 해보고, 사람이 어떤 에너지를 만드는지도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런 음악을 만들겠다”며 “35년까지 온 것은 모두 여러분 덕분이다.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한 뒤 네버엔딩스토리를 열창했다.

한편,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기일보·인천관광공사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는 지난16일부터 이날까지 무관중으로 펼쳐지며, 공연 모습은 KBS Kpop과 1theK(원더케이) 등 6개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

김경희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