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데프헤븐, 차원이 다른 무대에 “진정한 락이 시작됐다”
[2020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데프헤븐, 차원이 다른 무대에 “진정한 락이 시작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빨리 한국에서 만나길 바랍니다.”

17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0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에 데프헤븐이 랜선 공연으로 참여했다.

데프헤븐이 등장하면서 유튜브 채팅창은 그들을 기다리던 팬들의 열기로 순식간에 달아올랐다.

유튜브 실시간 채팅창은 “사운드 장난아니다”, “데프헤븐 눈빛이 변했다”며 열광했다. 그리고는 곧 슬램할 때 등장하는 깃발이 채팅창을 채웠다.

누리꾼들은 “이런 사운드는 현장이 아니라도 경이롭다”며 “이런 음악에 열광하지 않는게 이상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데프헤븐은 “새롭게 들려드릴 노래가 있는데, 이 노래가 힘이되길 바란다”며 “한국에 갈 때 다시 뵙겠다”고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한편,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기일보·인천관광공사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는 지난16일부터 이날까지 무관중으로 펼쳐지며, 공연 모습은 KBS Kpop과 1theK(원더케이) 등 6개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

김경희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