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권선동 실외체육시설 건립 반대…주민들, 비대위 결성
수원 권선동 실외체육시설 건립 반대…주민들, 비대위 결성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0. 10. 19   오전 11 : 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아이파크시티 주민을 비롯한 권선동 주민들이 수원시의 체육시설 건립에 반대하는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있다. 수원아이파크시티 비대위 제공

수원시가 추진하는 체육시설 건립에 반대의 뜻을 표명한 주민들(경기일보 13일자 6면)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했다.

수원아이파크시티 발전위원회는 수원시가 권선구 권선동 225번지에 추진하는 실외체육시설 건립을 반대하는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출범했다고 19일 밝혔다. 비대위는 수원아이파크시티 주민들을 비롯한 권선동 주민, 유치원 등 아동시설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2만2천여명의 주민들을 대표해 시의 체육시설 건립에 반대하고 해당 구상의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현재 시는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225번지에 위치한 수원공군비행장 내 1만7천여㎡ 규모의 국방부 소유 부지에 실외체육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해당 시설에는 축구장과 족구장 2면, 테니스장 5면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그러나 해당 체육시설의 건립은 수원아이파크시티 주민들을 비롯한 권선동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히고 있다. 사전에 충분한 설명을 거치지 않았으며, 문제의 부지에 체육시설이 들어설 경우 주차난은 물론 통학로의 안전이 위협되고 주거권이 침해받는다는 등의 이유다.

▲ 수원아이파크시티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수원아이파크시티 비대위 제공
▲ 수원아이파크시티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수원아이파크시티 비대위 제공

앞서 수원아이파크시티 발전위 측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5일까지 주민 1천598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체육시설 조성의 찬반 여부’를 묻는 질문에 37명(2.3%)가 찬성했고 1천511명(97.1%)이 반대했다. 이 밖에 ‘해당 부지에 체육시설이 조성될 것을 사전에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는 1천546명(96.7%)이 몰랐다고 응답했고, ‘체육시설 조성에 대한 수원시 또는 입대의 측의 사전 안내나 설명회를 들은 적 있냐’는 질문에는 1천589명(99.4%)가 들은 적 없다고 답했다.

반면 시는 “체육시설 건립은 주민들의 요청으로 시작됐으며, 충분한 사전 고시를 거쳤다”는 입장이다.

애초 2017년 수원아이파크시티의 다수 주민들이 다목적체육관 건립을 요청, 시ㆍ공군 등에서 협의 검토한 결과 국유재산법상 건축물 축조가 어려워 실외체육시설로 변경됐다는 것이다. 이후 수원아이파크시티 입주자대표회의, 수원아이파크시티 발전위원회 등과 수차례에 걸친 간담회를 통해 부지 활용 계획을 사전 고지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우려하는 빛공해와 소음, 불법주정차 등 문제에 대해서는 이용시간 제한과 소음차단 방음수 식재 등으로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본 체육시설은 누구나 이용 가능하게 조성할 것이기 때문에 주민들의 건강한 체육활동을 기대된다”고 밝혔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