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약품 독감백신 맞은 10대, 이틀뒤 사망…경찰 "조사 중"
신성약품 독감백신 맞은 10대, 이틀뒤 사망…경찰 "조사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서 인플루엔자(독감) 무료 접종용 백신을 맞은 10대가 접종 이틀만에 사망해 관계기관이 조사에 나섰다.

19일 질병관리청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12시 인천의 한 병원에서 무료접종을 받은 A군(17)이 2일 뒤인 16일 오전 사망했다.

A군의 부모는 경찰에 관련 내용을 신고했고, 경찰은 기초 조사를 거쳐 2일 전 예방접종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

인천시는 병원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한 후 역학조사에 나섰지만, 예방접종과의 연관성을 찾아내지 못했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브리핑을 열어 “접종 후 특이사항이 없었고, 일정 시간이 지난 이후 사망해 현재 부검으로 원인을 먼저 규명해야 한다”며 “(A군이 맞은 백신과) 같은 백신을 맞은 사람의 이상 반응 여부를 조사 중이지만 아직까지는 이상 소견이 없다”고 했다.

A군이 맞은 백신은 국가조달물량 백신으로 정부가 각 의료기관에 제공했다. 앞서 이 백신의 조달계약을 한 ‘신성약품’이 유통 과정에서 일부 백신을 상온에 노출하는 등 적정온도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접종이 전면 중단되기도 했다. 현재 신성약품이 유통한 539만회 접종분 중 48만명분만 수거한 상태다.

다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사망한 10대가 맞은 백신은) 국가 조달물량 백신이 맞지만, 해당 제품에 대해 유통과정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질병청이나 시 조사와는 별개로 우리는 변사사건에 대한 수사를 계속할 예정”이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