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훈과 함께하는 음악의 향연, 경기아트센터 [2020 경기실내악축제] 24일까지
송영훈과 함께하는 음악의 향연, 경기아트센터 [2020 경기실내악축제] 24일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지아_프로필사진ⓒSangwook Lee
신지아 프로필사진

브람스, 쇼팽, 리스트를 한 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음악의 향연이 시작됐다.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는 광명문화재단, 광주도시관리공사, 음악역1939와 공동주최하는 <2020 경기실내악축제>를 오는 24일까지 선보인다. 한 주간 수원, 광명, 광주, 가평 등 경기도 곳곳이 실내악으로 물들 예정이다.

올해로 6회를 맞이한 <경기실내악축제>는 완벽한 기교와 따뜻한 감성을 겸비한 첼리스트 송영훈이 음악감독으로 선임돼 함께 한다. 솔리스트이자 실내악 연주자, 때로는 라디오 프로그램의 진행자로 클래식 대중화에 앞장서 온 송영훈은 “이번 축제가 기존 클래식의 한계를 벗어나 많은 사람이 음악을 즐길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 정재형 (1)
정재형

19일 오후 7시 30분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열리는 개막 공연을 시작으로 음악감독 송영훈과 피아니스트 조재혁,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가 만나 20일 광명시민회관, 21일 광주 남한산성아트홀(비대면)에서 사흘 동안 무대를 이어간다. 세 명의 연주자는 브람스, 라흐마니노프, 드보르자크 등 다양한 작곡가의 작품을 연주한다.

이어 23일 가평 음악역 1939에서는 바이올리니스트 김현아와 민경지, 비올리스트 김상진, 피아니스트 서형민이 피아노 5중주 무대를 선보인다. 피아노 솔로부터 퀸텟까지 다채로운 구성으로 실내악의 매력을 한껏 드러낸다.

축제의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4첼리스트’의 무대가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다.

▲ 조재혁_프로필사진ⓒ오중석
조재혁 프로필사진

음악감독 송영훈과 최정상 첼리스트 심준호, 김대연, 이경준이 콰르텟을 결성해 4대의 첼로가 만들어내는 풍성한 저음과 완성도 높은 화음을 관객들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싱어송라이터이자 영화음악가로 활발히 활동 중인 정재형이 19인조 현악 앙상블과 함께 실내악축제의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한다.

경기실내악축제 관계자는 “경기도민들이 실내악 축제를 통해 코로나블루를 치유하고 가까운 곳에서 음악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송영훈 프로필 사진_002
송영훈 프로필 사진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