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국감]이재명 “부당한 수도권 규제는 합리화해야…공기업ㆍ행정수도 이전 공감”
[경기도 국감]이재명 “부당한 수도권 규제는 합리화해야…공기업ㆍ행정수도 이전 공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감장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감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도권 규제를 인정하지만 부당한 규제는 합리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경기도는 수도권이라 비수도권과의 균형발전 차원에서 규제 필요성이 있지만 동북부 주민들에게 일부 규제는 가혹하다는 것이다.

이재명 지사는 20일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의 질의에 대해 “전국적으로 균형발전은 매우 중요한 과제다. 경기도에서도 남부와 북부, 보전권역, 군사ㆍ상수원규제 문제 심각하다”며 “공정이라는 (저의 정책) 모토는 개인과 개인뿐만 아니라 지역과 지역 간에도 (유효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는 “수도권 규제도 그래서 (무조건) 완화가 아니라 합리화를 (주장한다)”며 “외곽지역 부당한 규제 합리화할 필요 있다. 수도권 공기업 지방이전, 행정수도 문제에 대해서도 공감한다”고 밝혔다.

여승구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