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최지만, 한국인 최초 WS 안타ㆍ2득점 ‘맹활약’
탬파베이 최지만, 한국인 최초 WS 안타ㆍ2득점 ‘맹활약’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10. 22   오후 4 : 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 2차전서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6회 한국인 야수 최초로 안타와 득점을 신고했다. 연합뉴스

한국인 야수 최초로 미국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WS)에 출전한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1안타, 2득점으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인천 동산고 출신 최지만은 22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7전 4승제) 2차전에 4번타자 1루수로 출전해 3타수 1안타, 2득점, 1삼진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7회초 2사 1,2루 상황에서 마이크 브로소와 교체됐고, 템파베이는 다저스를 6대4로 꺾고 1승1패를 기록했다.

이날 최지만은 1회 헛스윙 삼진을 당해 부진한 출발을 보였지만, 팀이 1대0으로 앞선 4회 2루수 앞으로 떨어지는 땅볼을 치며 타격감을 끌어 올렸다.

그리고 팀이 5대2로 앞선 6회 선두 타자로 나선 최지만은 다저스 우완 불펜인 조 켈리를 상대로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때렸다. 한국인 타자가 월드시리즈서 최초로 기록한 안타였다. 이어 마르코트가 안타를 날려 최지만은 3루까지 갔고, 타석에 선 웬들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았다.

한편 탬파베이 ‘에이스’인 블레이크 스넬은 4⅔이닝 동안 삼진 9개를 잡았지만, 홈런 1개, 2안타, 4볼넷을 주고 2실점해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탬파베이는 오는 24일 같은 장소에서 LA 다저스와 월드시리즈 3차전을 치른다. 3차전 선발투수로 탬파베이는 우완 찰리 모턴, 다저스는 우완 워커 뷸러를 예고했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